뉴스룸의 세 번째 시즌이자 마지막 시즌이 끝났다. 뉴스룸의 팬이자 Sloan Sabbith의 팬의 관점에서 보자면 이번 시즌에서 가장 빛난 에피소드(혹은 가장 논란이 되는)는 역시 5번째 에피소드가 아닐까 싶다. 


5화를 최고의 화로 꼽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5화에서 아론 소킨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언론의 형태가 잘 나타나 있으며, 최근 미국의 언론들이 보여주는 형태, 즉 소위 말하는 '사용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뉴스의 문제점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이런 비판은 미국 언론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언론에게도 그대로 적용 된다고 본다.


그 5화 중에서 명장면은 단연 이 장면을 꼽고 싶다. 사실 이 에피소드에서 주된 이야기는 2가지이다. ACNgage와 Princiton 대학에서 성폭행을 당한 여학생이 만든 사이트에 관한 이야기인데, 성폭행이야기 보다는 이 부분이 난 더 깊이 와닿았다.








약간의 배경설명을 하자면 Pruit이 ACN을 인수하고 나서 회사의 기조가 바뀐다. 지금까지의 ACN은 전문성과 저널리즘, 그리고 철저한 사실확인을 근거로 한 보도를 추구했다면 (아론 소킨이 생각하는 저널리즘의 모습이다) Pruit의 ACN은 트위터/페이스북 등의 SNS를 십분 활용하여 시청자가 참여할 수 있는 쌍방향의 보도 그리고 좀 더 빠른 보도를 추구하게 된다. 하지만 한 박자 느리거나 보도를 안 하면 안 했지 사실확인이 되지 않거나 전문성이 결여된 보도는 하지 않는 직원들과의 마찰이 없을리가 없다.


애초에 Charlie Skinner와 Pruit의 대면에서 이러한 갈등은 예견되어 있던 부분이다. 


Quote from Episode 4





Pruit : We will make our audience reporters in the field through Instgram and Vine, Snapchat and blogs. You still with me?

         Our users become the audience and our audience becomes contributors. That's my plan.


Skinner : Needless to say, I'm impressed by your indifference to talent, experience and credentials. And I assume the absence of the words truth, trust and professionalism in your mission statement was an oversight.... Since you believe the best reporting is done by anyone with a phone and the time it takes to write epic fail.


찰리 스키너 특유의 말투로 Pruit의 구상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는 부분이다. 저런 말투로 속사포 랩을 하시는 Skinner느님이다 보니 영어 실력이 나처럼 어중간한 사람들은 자막을 켜고도 따라가기 힘들다. 저 밑줄 친 한 마디만으로도 Skinner의 강한 반발을 느낄 수 있다.




이렇듯 기존 ACN과 Pruit의 ACN의 갈등은 Sloan이 Acngage라는 앱을 개발한 Bree Dorrit을 인터뷰하면서 극에 달한다. Bree는 Neal이 베네수엘라에서 피신하고 있는 동안 ACN Digital을 운영하고 있는데, Pruit의 충견이다. Pruit이 원하는 대로 아주 잘 ACN Digital을 운영하고(망치고) 있다.


여기서 ACNgage라는 앱은 이런 앱이다. 사람들이 연예인이나 유명인사들을 발견하면 지도상에 표시하고 커멘트를 달 수 있으며 이를 다른이들과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앱 때문에 한 연예인이 자녀들과 함께 영화를 보고 나오는 길에 파파라치들에게 둘러 쌓이고 만다. 이를 알게 된 Sloan Sabbith는 Bree를 만나 따지게 된다. 그러나 Bree가 Pruit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음을 알게 되지 한 발 물러서고, 대신 ACNgage앱을 소개하는 인터뷰를 하기로 한다. -사실 이게 함정이었다. You just activated my trap card. 





실제 인터뷰에서 Sloan은 이 앱을 강력하게 비판한다.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하고 있는 이 앱을 비판함과 동시에 소위 '시민 기자'라고 자칭하며 전혀 근거 없는, 전문성도 없는 사실을 불특정 다수에게 알리는 사람들을 신랄하게 비판한다. 그리고 이런 시민기자들이 유포하고 있는 내용들은 허구이기도 하며 이 때문에 사람들이 다치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여기서 Sloan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정말 명문이다. 이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아래의 부분들이다.



Bree : ACNgage is citizen journalism.

Sloan : Can you talk about the vetting process the citizen journalism undergoes?

Bree : The vetting?

Sloan : People can post more than locations. They can post observations.

Bree : That's right.

Sloan : I'm asking if those posts are fact-checked.

Bree : This is one specific element...

Sloan : For instance, in a post today, a citizen journalist tells us that Jimmy Kimmel was visibly intoxicated last night at the SOHO house in West Holly Wood. 

Bree : That's right

Sloan : Jimmy Kimmel was with his family in Cabo San Lucas last night.

Bree : People don't read this with the expectation of it being true.

Sloan : Excuse me? People have don't have an expectation what they're reading is true?

Bree : They read it for the immediacy.

Sloan : But you're using the word journalism which means there is an expectation that what they're reading is true.... 



중략


Bree : Don't you think it's great that we're not putting people up on a pedestal and worshipping them anymore?

Sloan : 생략... but aren't we the ones building the pedestal? You've got a map that gives us their location.

Bree : The idea is that we're acknowledging that they're real people.

Bree : I wonder how many us already didn't know that. 




그리고 마지막의 강력한 질문 한 마디로 마무리를 한다.


Sloan : What's the value of an unsourced, un-vetted story about a grown man drinking at a bar?



저 한 마디에 사실 모든게 축약되어 있는 것 같다. 소위 시민기자들이라 부르는 사람들이 출처도 없고 사실확인도 안 되어있는 사실들을 마구잡이로 SNS로 뿌리고 있는 시대에 기존 언론들마저 시청률과 돈에 눈 멀어 같이 동조하고 있고 그로 인하여 피해를 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꼬집고 있다. 



사실 이 일화는 실화를 근거로 하고 있는 것이다. Jimmy Kimmel이 독살되었다는 허위글은 실제로 올라온 적이 있었으며 그 당시 Jimmy Kimmel은 가족과 함께 있었다. 그리고 ACNgage라는 앱은 사실 Gawker Stalker라는 실제 사이트를 바탕으로 구성되었으며 이 논쟁 자체도 Larry King Live에서 Jimmy가 직접 Gawker Stalker 운영자와 논쟁을 벌인 것에서 많은 부분을 따 오고 있다. 사실 뉴스룸의 대부분의 일화가 실제 있었던 것에서 많이 영감을 받았다.






아론 소킨은 이 일화를 언론의 표본으로 삼는 듯 하다. 이 논쟁을 바탕으로 5화에서 사실확인도 없는, 출처도 없는 글로 가득하고 유명인들의 사생활에 지나치게 관심을 둔 나머지 그들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때로는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SNS나 Gawker Stalker 같은 사이트들과 언론들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화제의 앱 듀엣 디스플레이입니다. 지금까지 아이패드를 맥이나 PC의 모니터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들이 많이 나왔습니다만 Wi-Fi를 통한 방식이 대부분이었고, 그로 인하여 거의 대부분의 경우 지연이 심해서 쓰기 힘든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듀엣 디스플레이의 경우 와이파이가 아닌 USB를 통하여 연결하는 방식이고 그를 통해 '무지연(Zero Lag)'를 실현하였고 또 다른 앱들과는 다르게 레티나 모드와 터치 또한 지원한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사용법




 설치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듀엣 홈페이지에서 맥용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아래와 같은 아이콘이 상단바에 설치됩니다. 이 상태에서 iOS용 Duet Display가 설치된 기기를 USB로 연결하면 끝입니다.  







아이패드/아이폰에서는 앱스토어에서 Duet Display를 구입 후 실행해 주시면 됩니다. 실행하면 좌측과 같은 화면이 뜨는데 이 때 연결만 해주면 됩니다.








성공적으로 연결이 된 상태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사전이나 트위터 혹은 메신저를 많이 띄워 놓고 쓰는 편입니다. 이러면 노트북의 디스플레이는 전적으로 작업 공간으로 활용하고 아이패드 화면은 참조자료를 띄우는 식으로 활용이 가능하죠. 문서 작업을 하면서 참조자료를 띄우는 식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며 이 경우는 미니 보다는 에어가 좀 더 적절하겠네요. 이 용도로는 확실히 미니는 좀 작은 감이 있습니다











설정








듀엣 디스플레이의 맥용 프로그램은 2가지 옵션을 정할 수 있습니다. 해상도와 주사율을 정할 수 있는데 Retina의 경우 2048 x 1536해상도를 스케일링해서 보여주는 흔히 생각하시는 레티나 모드이며 이 경우 CPU에 부하가 많이 걸리는 대신 더 깔끔한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Regular 모드의 경우는 1024 x 768로 처리한 것을 표시합니다.  


CPU에 걸리는 부하 차이는 맥북 프로 레티나 15인치를 기준으로 레티나 모드시 평균 150%, 일반모드의 경우는 평균 65%로 약 2배이상 차이가 나고 있으며, 저 같은 경우는 1920 x 1080 해상도의 모니터와 트리플을 구성하고 있는데, 이 상태에서 레티나 모드를 사용하게 되면 팬이 돌게 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그 정도로 레티나 모드는 CPU에 좀 부하를 주는 것 같네요.







↑ 좌측이 일반모드/ 우측이 레티나 모드입니다. 일부분을 확대한 것이며 글자나 이미지 렌더링에서 차이가 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부하가 2배이상 걸리는게 부담스러워서 일반모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앱은 영상과 같이 터치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다만 핀치 등 2손가락 제스쳐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버그 및 문제점




하지만 이 앱도 몇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레티나 모드로 사용할 경우 미션 컨트롤 등을 사용할 때 심각하게 버벅이거나 튕기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저는 맥북프로 레티나 15인치 (2012년형)과 23인치 1080p모니터를 사용 중이며 여기에 듀엣디스플레이로 트리플을 구성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이 상황에서 레티나 모드를 사용할 때는 미션컨트롤 같은 기능은 너무나 느려져서 쓰기 힘듭니다.





↑ 또 다른 문제점으로는 맥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내장디스플레이 모드가 '최적모드' 가 아닌 다른 모드로 설정된 경우 아예 내장 디스플레이가 꺼져버리는 버그가 있습니다. 저는 1680 x 1050 모드로 쓰는데 이 모드를 쓸 수 없어 상당히 불편합니다.





또한 사용하다가 슬립모드로 들어갔다가 다시 로그인 하는 경우 듀엣디스플레이가 제대로 활성화 되지 않고 USB 케이블을 제거했다가 다시 연결해야 제대로 화면이 활성화 됩니다. 이 또한 버그로 추정되는군요.




총평



여러가지 버그가 있지만 끊김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아이패드를 보조 디스플레이로 사용하게 해 주는 최고의 앱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듀엣 디스플레이는 현재 $9.99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듀엣디스플레이 링크 : https://itunes.apple.com/kr/app/duet-display/id935754064?l=en&mt=8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Review > Gadget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Duet Display for iOS  (0) 2014.12.19
갤럭시 S4, 옵티머스 GK 체험기 [ 디스플레이 위주 ]  (0) 2013.05.21




출시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제품들인 A77 Mark II와 A7s의 런칭행사가 지난 19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있었습니다. 저는 소니의 초청으로 그 행사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발표장 메인 스테이지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초대된 사람들의 좌석도 보이네요. 웨스틴 조선에서 꽤나 큰 무대를 통째로 빌리는 등 이번 행사에 소니가 꽤나 큰 무게를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소니의 렌즈군과 함께 전시된 A77II와 A7s입니다. 두 제품의 모습은 그리 낯설지가 않군요. 77II의 경우는 기존의 A77과 디자인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고, A7s의 경우는 A7과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A7s의 경우 동영상, 특히 4K에 특성되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 Shogun을 연결해서 전시해 놓았습니다. 이렇게 구성할 경우 소니측에서는 아주 저렴하게 4K를 구성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히 보면 정말 A7하고 똑같이 생겼습니다. 다른게 있다면 저 특유의 파란색 s정도겠네요. 참고로 A7s의 s는 Sensitiviy (감도)를 뜻한다고 합니다.
 




그 옆에 나란히 있는, A77II입니다. 딱 봐도 A77과 정말 비슷하게 생겼네요. 하지만 이전과는 확실히 달라진 AF와 12연사를 강조하기 위해 옆에 설명을 덧붙여 놓았습니다. 또 NFC를 강조하기 위해서 밑에 파란 장식물이 있는데, A77II도 NFC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A7s의 고감도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입니다. 보시다시피 암막커튼으로 거의 빛이 없는 상황인데, 안에 촛불 하나만으로 조명을 한 상태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ISO 409,600의 위력은 정말 빛을 발했습니다. 보통 카메라로는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 상황에서 엄청나게 밝게 찍히는 것을 볼 수 있었네요.







A77II의 AF를 체험할 수 있는 존입니다. A77II의 경우, AF가 79개로 훨씬 많아졌고, 커버하는 범위도 넓어졌으며, 특히 중앙 포인트의 경우 F2.8대응으로 매우 개선되었는데, 이를 체험할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저기 가운데의 기차가 움직이는데, 이를 가까이서 촬영해도 그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매우 정확하게 잡아내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AF 안좋아서 소니 중급기 안산다는 이야기 안 나올 것 같네요.






발표 프리젠테이션을 보면, 소니는 한국시장에서 엔트리 시장에서는 1위를 하고 있지만 하이아마추어, 전문가를 위한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느린 AF라던지, 몰려있는 AF라던지 여러 약점들이 크게 작용한 부분입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개선한 A77II와 영상에 특화되어 영상을 업으로 하는 전문가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A7s를 새로이 내놓게 되었다고 합니다.


A77을 잇는 후속기, A77 Mark II





A77II의 디자인 및 내구성 부분이며 개략적인 특징 입니다. 반투명 기술을 이용하는 DSLT이며 중급기 다운 면모를 보여주는 내구성, 방진방습 설계 및 인터페이스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77의 약점이라 불렸던 AF 부분이 매우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커버리지에서 엄청 약점이 있었는데, 그것을 매우 개선하여 AF포인트를 79개까지 늘렸고, 그 중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중앙부 15포인트는 크로스, 그 중에서 중앙은 F2.8 대응입니다.





다른 회사의 중급기와 비교해보면 보잘것 없었던 A77과는 달리 A77II는 타사의 제품보다 오히려 나은 점이  많을 정도로 크게 개선 되었습니다.





표에서 나왔던 것처럼 저조도 AF 성능도 개선되었는데, A77은 보조광의 도움을 받아야 겨우 초점을 잡는 상황에서도 A77II는 보조광 없이도 잘 잡는 것을 영상을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수치상으로는 -2EV까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연사부분도 매우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지속력이 엄청 개선되었는데, 최대 60장까지 속도저하 없이 촬영할 수 있게 되어 스포츠 촬영 등 연사성능이 중요한 상황에서도 무리없이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센서도 개선되었습니다. 갭리스 온칩 설계가 적용되어 주변부 수광량이 개선되었고 감도와 노이즈 성능이 15~20% 개선되었습니다.






칩셋도 A7 및 A6000에 도입되어 호평을 받고 있는 Bionz X가 도입되었습니다. 이 칩셋은 기존 칩셋보다 3배 빨라 역역구분 노이즈 감쇄기술 등이 가능해졌으며, 보시다시피 노이즈가 전작에 비해 상당히 개선되었습니다.






실제 체험해 보았을 때, 조작성이나 그립감이 상당히 좋은 느낌이었는데, 역시나 기존제품보다 많이 개선된 부분이 있었더군요. LCD의 화소 및 모드도 개선되었고 사용자가 버튼에 할당할 수 있는 기능도 훨씬 많아져서 기호에 맞게끔 설정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아졌네요.






요즘 대세인 FHD 동영상 부분도 강화되었으며, 이제는 필수로 자리잡은 Wi-Fi 및 NFC까지 모두 빼놓지 않고 탑재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하나의 표로 만들어서 비교해 다른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과 고감도에 특화된 A7s








다음은 A7s입니다. 슬로건부터 ‘고감도를 정복하다’라는 아주 공격적인 슬로건을 들고왔네요.








A7s의 경우 화소를 1200만화소로 줄인 대신 고감도에 최적화된 센서를 탑재하였습니다. 그래서 감도, 수광량, SNR이 약 2~3배 증가하였습니다. 




그 결과 고감도에서도 화질이 무너지지 않으며 그와 더불어 15.3 stop이라는 최고 수준의 DR까지 자랑합니다. 참고로 일반적인 카메라의 경우 12 stop 에서 왔다갔다하는데, 15라면 엄청나죠. 3stop 차이면 8배 차이거든요.






A7s역시 Bionz X프로세서가 도입되었습니다. 그래서 디테일 보존이라던지, 영역특정 노이즈감쇄 등이 적용되어 높은 화질을 보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해서 이뤄낸 고감도를 활용한 예시입니다. 첫 사진은 빛이 거의 없는 새벽에 촬영한 것인데, ISO1600에서는(검정 작은 사각형) 거의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것이 409600까지 올리니 대낮처럼 밝게 보입니다. 아래의 경우는 하늘을 찍은 것인데, ISO12800에서도 노이즈가 적은데다 눈에는 보이지 않던 폭포까지 같이 찍혔다고 합니다. 제 A6000으로는 저렇게 찍었다간 이게 별인지 노이즈인지 구분 안가는 상황이 올 것 같네요.. 쿨럭… 사실 일반적인 카메라로 저런 세팅으로 찍으면 결과는 뻔하죠..






보시다시피 vDSLR보다 훨씬 작고 가벼우면서도 감도까지 좋다보니 영상촬영에서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특히 조명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들게 되어 기존에는 찍기 어려웠던 영상도 쉽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런 상황이죠… 활주로에서는 조명 못 쓰니까요. 102400으로 촬영하였다는데, 이 영상은 보면 저런 극한상황에서도 깔끔하게 촬영을 해 내는게 놀랍더군요.






기존 vDSLR에서 사용되던 라인스키핑이 아닌 풀픽셀리드아웃을 적용하여 모아레등의 오류발생을 줄였으며 또한 픽셀바이닝을 사용하지 않아서 색손실 없이 그대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경쟁기종들은 대부분 다 채용하고 있는 방식으로 알고 있는데, 차별화 되는 부분이죠. 또한 영상촬영시 다른 카메라처럼 화각손실이 없이 모든 영역을 다 활용해서 촬영하여 화각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동영상을 하시는 분들에게 필요할만한 전문기능들이 매우 많이 도입되어 부족함이 없을 것 같네요. 스펙상으로 비교해도 마이크로포서드의 제품 GH4와 비교해도 우수한점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F도 A7 시리즈의 것을 그대로 가져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검증된 A7의 장점을 그대로 가져와서 신뢰도가 높네요. 특히 저조도 AF의 경우  -4eV까지 가능하다고 하니 놀랍네요. 아까 A77II가 -2eV라고 했는데, 그것보다도 뛰어난 성능입니다.





사일런트 셔터의 경우 조용히 촬영해야하는 경우, 셔터소음을 없앨 수 있는 기능인데 정말 조용합니다. 오늘 SAR에 올라온 것을 보니 완전 전자셔터라고 하네요. 전자 선막 수준이 아니라 선후막 모두 전자식으로 구현해서 사실상 셔터소음이 완전히 제거된 모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연장 등 셔터소음이 나면 안되는 경우 매우 유용하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놀랐던 부분은 가격인데, 미국에서 $2,500에 공개되었고 소니 코리아의 전통적인 가격정책을 따라 한 300만원 찍겠거니 했는데 259만원 정도나 나왔습니다. 고감도가 필요하며 넓은 DR과 4K를 촬영해야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놀랐던 부분은 가격인데, 미국에서 $2,500에 공개되었고 소니 코리아의 전통적인 가격정책을 따라 한 300만원 찍겠거니 했는데 259만원 정도나 나왔습니다. 고감도가 필요하며 넓은 DR과 4K를 촬영해야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행사가 끝나고, 추첨이 있었고 1등은 A77II 바디를 제공하였는데… 저는 탈락이네요. 이미 외장하드를 받았으니 그걸로 제 운을 다 쓴 것 같습니다 ㅋㅋㅋ 아쉬운 마음을 행사장에 있던 소니녀로 달래며 이 글을 마쳐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Review > Camra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니 A77II & A7s 런칭행사 참관기  (0) 2014.05.22
A6000 4주차 : 개선된 AF와 연사  (1) 2014.04.24
P&I 2014 참관기  (0) 2014.04.22
3주차 : A6000의 사진효과와 무선기능  (0) 2014.04.17
A6000 리뷰 : 화질분석  (0) 2014.04.10
소니 A7s 발표  (0) 2014.04.0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