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제품들인 A77 Mark II와 A7s의 런칭행사가 지난 19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있었습니다. 저는 소니의 초청으로 그 행사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발표장 메인 스테이지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초대된 사람들의 좌석도 보이네요. 웨스틴 조선에서 꽤나 큰 무대를 통째로 빌리는 등 이번 행사에 소니가 꽤나 큰 무게를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소니의 렌즈군과 함께 전시된 A77II와 A7s입니다. 두 제품의 모습은 그리 낯설지가 않군요. 77II의 경우는 기존의 A77과 디자인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고, A7s의 경우는 A7과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A7s의 경우 동영상, 특히 4K에 특성되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 Shogun을 연결해서 전시해 놓았습니다. 이렇게 구성할 경우 소니측에서는 아주 저렴하게 4K를 구성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히 보면 정말 A7하고 똑같이 생겼습니다. 다른게 있다면 저 특유의 파란색 s정도겠네요. 참고로 A7s의 s는 Sensitiviy (감도)를 뜻한다고 합니다.
 




그 옆에 나란히 있는, A77II입니다. 딱 봐도 A77과 정말 비슷하게 생겼네요. 하지만 이전과는 확실히 달라진 AF와 12연사를 강조하기 위해 옆에 설명을 덧붙여 놓았습니다. 또 NFC를 강조하기 위해서 밑에 파란 장식물이 있는데, A77II도 NFC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A7s의 고감도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입니다. 보시다시피 암막커튼으로 거의 빛이 없는 상황인데, 안에 촛불 하나만으로 조명을 한 상태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ISO 409,600의 위력은 정말 빛을 발했습니다. 보통 카메라로는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 상황에서 엄청나게 밝게 찍히는 것을 볼 수 있었네요.







A77II의 AF를 체험할 수 있는 존입니다. A77II의 경우, AF가 79개로 훨씬 많아졌고, 커버하는 범위도 넓어졌으며, 특히 중앙 포인트의 경우 F2.8대응으로 매우 개선되었는데, 이를 체험할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저기 가운데의 기차가 움직이는데, 이를 가까이서 촬영해도 그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매우 정확하게 잡아내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AF 안좋아서 소니 중급기 안산다는 이야기 안 나올 것 같네요.






발표 프리젠테이션을 보면, 소니는 한국시장에서 엔트리 시장에서는 1위를 하고 있지만 하이아마추어, 전문가를 위한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느린 AF라던지, 몰려있는 AF라던지 여러 약점들이 크게 작용한 부분입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개선한 A77II와 영상에 특화되어 영상을 업으로 하는 전문가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A7s를 새로이 내놓게 되었다고 합니다.


A77을 잇는 후속기, A77 Mark II





A77II의 디자인 및 내구성 부분이며 개략적인 특징 입니다. 반투명 기술을 이용하는 DSLT이며 중급기 다운 면모를 보여주는 내구성, 방진방습 설계 및 인터페이스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77의 약점이라 불렸던 AF 부분이 매우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커버리지에서 엄청 약점이 있었는데, 그것을 매우 개선하여 AF포인트를 79개까지 늘렸고, 그 중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중앙부 15포인트는 크로스, 그 중에서 중앙은 F2.8 대응입니다.





다른 회사의 중급기와 비교해보면 보잘것 없었던 A77과는 달리 A77II는 타사의 제품보다 오히려 나은 점이  많을 정도로 크게 개선 되었습니다.





표에서 나왔던 것처럼 저조도 AF 성능도 개선되었는데, A77은 보조광의 도움을 받아야 겨우 초점을 잡는 상황에서도 A77II는 보조광 없이도 잘 잡는 것을 영상을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수치상으로는 -2EV까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연사부분도 매우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지속력이 엄청 개선되었는데, 최대 60장까지 속도저하 없이 촬영할 수 있게 되어 스포츠 촬영 등 연사성능이 중요한 상황에서도 무리없이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센서도 개선되었습니다. 갭리스 온칩 설계가 적용되어 주변부 수광량이 개선되었고 감도와 노이즈 성능이 15~20% 개선되었습니다.






칩셋도 A7 및 A6000에 도입되어 호평을 받고 있는 Bionz X가 도입되었습니다. 이 칩셋은 기존 칩셋보다 3배 빨라 역역구분 노이즈 감쇄기술 등이 가능해졌으며, 보시다시피 노이즈가 전작에 비해 상당히 개선되었습니다.






실제 체험해 보았을 때, 조작성이나 그립감이 상당히 좋은 느낌이었는데, 역시나 기존제품보다 많이 개선된 부분이 있었더군요. LCD의 화소 및 모드도 개선되었고 사용자가 버튼에 할당할 수 있는 기능도 훨씬 많아져서 기호에 맞게끔 설정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아졌네요.






요즘 대세인 FHD 동영상 부분도 강화되었으며, 이제는 필수로 자리잡은 Wi-Fi 및 NFC까지 모두 빼놓지 않고 탑재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하나의 표로 만들어서 비교해 다른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과 고감도에 특화된 A7s








다음은 A7s입니다. 슬로건부터 ‘고감도를 정복하다’라는 아주 공격적인 슬로건을 들고왔네요.








A7s의 경우 화소를 1200만화소로 줄인 대신 고감도에 최적화된 센서를 탑재하였습니다. 그래서 감도, 수광량, SNR이 약 2~3배 증가하였습니다. 




그 결과 고감도에서도 화질이 무너지지 않으며 그와 더불어 15.3 stop이라는 최고 수준의 DR까지 자랑합니다. 참고로 일반적인 카메라의 경우 12 stop 에서 왔다갔다하는데, 15라면 엄청나죠. 3stop 차이면 8배 차이거든요.






A7s역시 Bionz X프로세서가 도입되었습니다. 그래서 디테일 보존이라던지, 영역특정 노이즈감쇄 등이 적용되어 높은 화질을 보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해서 이뤄낸 고감도를 활용한 예시입니다. 첫 사진은 빛이 거의 없는 새벽에 촬영한 것인데, ISO1600에서는(검정 작은 사각형) 거의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것이 409600까지 올리니 대낮처럼 밝게 보입니다. 아래의 경우는 하늘을 찍은 것인데, ISO12800에서도 노이즈가 적은데다 눈에는 보이지 않던 폭포까지 같이 찍혔다고 합니다. 제 A6000으로는 저렇게 찍었다간 이게 별인지 노이즈인지 구분 안가는 상황이 올 것 같네요.. 쿨럭… 사실 일반적인 카메라로 저런 세팅으로 찍으면 결과는 뻔하죠..






보시다시피 vDSLR보다 훨씬 작고 가벼우면서도 감도까지 좋다보니 영상촬영에서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특히 조명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들게 되어 기존에는 찍기 어려웠던 영상도 쉽게 촬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런 상황이죠… 활주로에서는 조명 못 쓰니까요. 102400으로 촬영하였다는데, 이 영상은 보면 저런 극한상황에서도 깔끔하게 촬영을 해 내는게 놀랍더군요.






기존 vDSLR에서 사용되던 라인스키핑이 아닌 풀픽셀리드아웃을 적용하여 모아레등의 오류발생을 줄였으며 또한 픽셀바이닝을 사용하지 않아서 색손실 없이 그대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경쟁기종들은 대부분 다 채용하고 있는 방식으로 알고 있는데, 차별화 되는 부분이죠. 또한 영상촬영시 다른 카메라처럼 화각손실이 없이 모든 영역을 다 활용해서 촬영하여 화각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동영상을 하시는 분들에게 필요할만한 전문기능들이 매우 많이 도입되어 부족함이 없을 것 같네요. 스펙상으로 비교해도 마이크로포서드의 제품 GH4와 비교해도 우수한점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F도 A7 시리즈의 것을 그대로 가져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검증된 A7의 장점을 그대로 가져와서 신뢰도가 높네요. 특히 저조도 AF의 경우  -4eV까지 가능하다고 하니 놀랍네요. 아까 A77II가 -2eV라고 했는데, 그것보다도 뛰어난 성능입니다.





사일런트 셔터의 경우 조용히 촬영해야하는 경우, 셔터소음을 없앨 수 있는 기능인데 정말 조용합니다. 오늘 SAR에 올라온 것을 보니 완전 전자셔터라고 하네요. 전자 선막 수준이 아니라 선후막 모두 전자식으로 구현해서 사실상 셔터소음이 완전히 제거된 모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연장 등 셔터소음이 나면 안되는 경우 매우 유용하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놀랐던 부분은 가격인데, 미국에서 $2,500에 공개되었고 소니 코리아의 전통적인 가격정책을 따라 한 300만원 찍겠거니 했는데 259만원 정도나 나왔습니다. 고감도가 필요하며 넓은 DR과 4K를 촬영해야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놀랐던 부분은 가격인데, 미국에서 $2,500에 공개되었고 소니 코리아의 전통적인 가격정책을 따라 한 300만원 찍겠거니 했는데 259만원 정도나 나왔습니다. 고감도가 필요하며 넓은 DR과 4K를 촬영해야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행사가 끝나고, 추첨이 있었고 1등은 A77II 바디를 제공하였는데… 저는 탈락이네요. 이미 외장하드를 받았으니 그걸로 제 운을 다 쓴 것 같습니다 ㅋㅋㅋ 아쉬운 마음을 행사장에 있던 소니녀로 달래며 이 글을 마쳐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Review > Camra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니 A77II & A7s 런칭행사 참관기  (0) 2014.05.22
A6000 4주차 : 개선된 AF와 연사  (1) 2014.04.24
P&I 2014 참관기  (0) 2014.04.22
3주차 : A6000의 사진효과와 무선기능  (0) 2014.04.17
A6000 리뷰 : 화질분석  (0) 2014.04.10
소니 A7s 발표  (0) 2014.04.07

+ Recent posts